우리금융 본입찰 마감…두나무·호반·하림 등 9곳 참여

우리금융지주 지분매각 본입찰에 9곳이 최종적으로 참여한다.

금융위원회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공고'에 따라 이날 오후 5시까지 입찰제안서를 접수한 결과 9곳이 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가운데 금융위원회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서 사전에 의결한 예정 가격을 상회하는 입찰 제안을 한 투자자는 7곳으로, 최대매각물량(10%) 대비 1.73배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본입찰에는 두나무, 호반건설, 한국투자금융지주, 하림, 유진PE, 우리사주조합, ST인터네셔널(옛 삼탄) 등이 입찰제안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국은 "개별 입찰자의 명단과 인수희망 물량은 미공개"라고 말했다.

지난달 예비입찰 시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했던 KT는 정식 입찰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총 매각 물량은 10%다. 현재 정부는 예금보험공사(예보)를 통해 우리금융지주 지분 15.13%를 보유하고 있다. 해당 지분이 매각되면 예금보험공사가 최대주주 지위에서 내려오게 되면서, 우리금융지주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에 들어서게 된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사전 의결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낙찰자 선정기준'에 따라 투자자를 평가한 뒤 오는 22일 최종 낙찰자를 선정한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