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이 9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 월드 지수(DG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World)에 편입됐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금융그룹으로는 최초다.

DJSI는 미국 다우존스가 전 세계 시가총액 상위 2500여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재무적 성과와 환경·사회적 측면에서의 지속가능성을 통합적으로 평가해 발표하는 지수다. 지속가능성 평가 및 사회책임투자 분야에선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지표다.

올해 DJSI 월드 지수 은행산업 부문에는 스페인의 산탄데르, 프랑스의 BNP 파리바, 호주의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뱅크(NAB) 등 전 세계 24개사가 편입됐다.

신한금융은 기후변화대응전략, 지속가능금융, 사회공헌 등에서 최고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신한금융이 동아시아 최초로 선언한 탄소중립 전략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와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제정한 '환경·사회 리스크관리 모범규준', 시중은행 최초로 운영 중인 '적도원칙' 등 선도적인 ESG 활동이 인정을 받았다는 평가다.


빈난새 기자 bint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