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탄산·무라벨 생수 등 인기 영향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139,000 0.00%)음료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6.4% 증가한 85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6988억원으로 8.3% 늘었다. 순이익은 277.4% 증가한 925억원이다.

음료부문 매출은 4839억원으로 지난해(4466억원) 대비 8.4% 신장했다. 영업이익은 685억원으로 지난해 548억원에 비해 24.9% 증가했다.

매출 신장에는 지난 2월 출시한 제로사이다와 펩시제로 등 제로 탄산 출시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속적으로 무라벨 제품을 확대하는 등의 친환경 활동 강화도 고객들에게 어필한 것으로 보인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주류부문은 3분기 매출 1730억원으로 전년 동기(1718억원) 대비 0.7% 증가했다. 올해 6월 가정시장 대응을 위해 처음처럼 페트 제품에 대한 전면 리뉴얼을 진행했으며, 250mL와 500mL를 새롭게 출시했다.

클라우드 역시 가정 시장 공략을 위해 420mL 투명페트 제품을 출시함으로써 고객 선택을 폭을 넓혔다. 최근 시장이 더욱 성장하고 있는 와인의 경우 3분기 누적 전년 동기간 대비 약 4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