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기존 계획보다 5년 앞당겨
송호성 사장 "탄소배출 제로 실천"
기아 "2035년부터 유럽선 전기차만 판매"

기아가 2045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2035년 유럽에서부터 전기자동차만 판매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애초 2040년부터 유럽에서 전기차만 판매하기로 한 기존 계획을 5년 당겼다.

기아는 11일 열린 온라인 행사에서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공급자’라는 기업 비전을 제시하고, 핵심 과제로 ‘2045년 탄소중립’을 제시했다. 송호성 기아 사장(사진)은 “다양한 방법을 통해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아는 2045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19년 대비 97% 감축하기로 했다. 다양한 탄소배출 상쇄 방안으로 자동차 운행·공급·생산·물류·폐기 등 전 단계에 걸쳐 순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 계획이다.

2035년 유럽을 시작으로 2040년부터는 다른 주요 시장에서도 전기차만 판매해 차량 운행 때 발생하는 탄소배출을 없앤다는 방침이다. 이어 1차 협력업체 탄소배출량 모니터링 체계를 내년까지 구축하고, 친환경 ‘그린 스틸’을 2030년부터 양산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해양 생태계 조성·복원 사업인 ‘블루카본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국내에선 갯벌의 복원·조성을 위해 해양수산부와 협력한다. 해외에선 내년부터 네덜란드 비영리단체 오션클린업과 함께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를 위해 협업을 추진한다. 204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쓰는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도 달성하기로 했다.

기아는 이날 영상에서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기반 두 번째 모델인 ‘EV9’의 콘셉트카 이미지를 공개했다. 콘셉트 EV9은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바다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한 소재를 적용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