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나노미터 미세 공정 적용
속도 30%↑ 전력 20%↓
5G·AI·증강현실에 최적화
가장 빠른 모바일 D램…삼성 '메타버스 칩' 나왔다

삼성전자는 현존하는 모바일 D램 중 가장 속도가 빠른 ‘LPDDR5X(Low Power Double Data Rate 5X)’(사진)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미래 첨단산업에 대비하기 위한 제품이다. 스마트폰이 감당해야 할 데이터 용량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고 속도도 중요해졌다는 점을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LPDDR5X의 동작 속도는 세계 모바일 D램 중 가장 빠른 최대 8.5Gbps(8500Mbps)다. 이전 세대 제품인 LPDDR5의 동작 속도(6.4Gbps)보다 30% 빠르다.

소비전력 효율과 용량도 한층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LPDDR5X가 이전 세대(LPDDR5) 대비 전력 소비를 약 20% 줄였다고 밝혔다. 또 LPDDR5X의 단일 칩 용량을 16Gb까지 늘렸다. 회사 관계자는 “16Gb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모바일 D램 단일 패키지 용량을 최대 64GB까지 확대해 5G 시대 고용량 D램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LPDDR5X는 제조 과정에서 14㎚(나노미터·1㎚=10억분의 1m) 공정을 적용했다. 14㎚는 웨이퍼에 새기는 회로 선폭 너비를 뜻한다. 기존 모바일 D램 제조 공정에서 가장 얇은 수준이다. 회로가 얇아지면 집적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용량이 커진다. 전력 효율도 함께 좋아진다.

황상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 전무는 “최근 증강현실, 메타버스, AI 등 고속으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첨단산업이 확대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LPDDR5X를 통해 모바일 시장뿐만 아니라 서버, 오토모티브 시장으로 고성능 저전력 메모리 수요를 창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모바일 D램 시장에서 매출 기준 55%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SK하이닉스가 25% 점유율로 2위, 미국 마이크론이 3위(19%)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