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주로 이용한다면 'iD ON'…배달앱 등 30% 할인
오프라인 소비 많다면 'iD ALL'…할인점 등 5% 할인·적립
개인 소비패턴 따라 '취향 저격 혜택' 매월 제공하기로
삼성카드, 10년 만에 브랜드·상품체계 개편…'iD 카드' 2종 공개

삼성카드가 10년 만에 브랜드와 상품 체계를 새롭게 개편했다고 밝혔다. 삼성카드는 지난 3일 ‘취향’에 중점을 둔 신규 브랜드와 함께 새로운 상품 브랜드인 ‘삼성 iD 카드’(사진)를 선보였다.

삼성카드는 신규 브랜드를 ‘취향’에 중점을 두고 전면 개편했으며, 앞으로 다양한 취향을 담은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삼성카드는 새로운 브랜드에 맞춰 상품 체계도 개편했다. 대표 상품 브랜드는 ‘삼성 iD 카드’로 나의 정체성을 반영한 나를 알고, 나를 담고, 나를 말해주는 카드라는 의미를 담아냈다.

삼성카드는 ‘iD 카드’의 첫 상품으로 ‘삼성 iD ON 카드’와 ‘삼성 iD ALL 카드’를 공개했다.

‘삼성 iD ON 카드’는 온라인 생활이 중심인 고객들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상품이다.

먼저 커피전문점, 배달앱, 델리 중 매달 가장 많이 쓴 영역에서 30% 결제일 할인을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최대 1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교통, 이동통신, 스트리밍에서 이용하면 10% 결제일 할인을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최대 2만원까지 제공한다. 이외에도 온라인 간편결제, 해외 결제 시 3% 결제일 할인을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최대 1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전월 30만원 미만 이용 또는 할인한도 초과 시에도 1% 결제일 할인이 한도 없이 제공된다.

‘삼성 iD ALL 카드’는 오프라인 선호 고객을 위한 상품이다. 이 상품은 할인형과 포인트형 중 하나를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먼저 할인점, 백화점, 슈퍼마켓 중 매월 가장 많이 쓴 영역에서 5% 결제일 할인이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월 최대 1만원까지 제공된다. 또한 주유, 이동통신, 아파트 관리비 이용 금액에 대해서는 2.5% 결제일 할인을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월 최대 1만원까지 제공한다. 이외에도 전월 이용금액과 할인 한도 없이 국내외 가맹점에서 0.5% 결제일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포인트형의 혜택과 조건은 위와 동일하며 결제일 할인 대신 포인트 적립으로 상품 서비스를 제공한다.

두 상품 모두 고객별 소비패턴에 따라 카드 상품에는 없는 혜택을 추가 제공하는 ‘취향저격 혜택’도 매월 받아볼 수 있다. 두 상품의 연회비는 모두 2만원이며, 전월 이용실적에 따라 연간 48만원 이상의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삼성카드는 이번에 공개한 신상품 2종을 시작으로, 향후 특정 업종 및 트렌드·이슈 등의 니즈를 담은 상품과 브랜드의 협업을 통한 상품 등 다양한 카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 iD 카드’는 카드 디자인도 새롭게 구성했다. 상품별로 고객이 취향에 맞춰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형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MZ세대에게 익숙한 세로 방향 플레이트도 적용했다. 또한 ‘친환경 테마’를 통해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카드 플레이트’와 저탄소 용지를 사용한 ‘발급 패키지’ 등을 제공해 지속가능한 멋과 가치를 추구하는 고객의 취향까지 충족시킬 계획이다.

삼성카드는 브랜드 개편과 ‘삼성 iD 카드’ 공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9일부터 30일까지 이벤트에 응모하고 삼성카드 유튜브 채널에서 ‘삼성 iD 카드’ 광고를 본 회원을 대상으로 유튜브 조회수에 따라 스타벅스 커피 모바일 쿠폰을 최대 10만 명에게 추첨해 제공한다. 또한 해당 이벤트에 참여한 회원이 이벤트 기간에 삼성카드로 일시불 및 할부 합산 50만원 이상 이용 시 추첨을 통해 갤럭시워치4, 비스포크 냉장고, 갤럭시Z플립3 등 다양한 경품을 받아볼 수 있다.

이외에도 취향 맞춤 업종 선택 후 이용 금액 달성 시 사은품을 제공하는 ‘취향존중 챌린지’와 소비 취향으로 알아보는 ‘2022년 금전운 테스트’ 등 풍성한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삼성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새로운 브랜드를 통해 고객의 취향을 담아내는 삼성카드가 될 것”이라며 “‘iD카드’를 비롯해 고객들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