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십일절 페스티벌 첫날 거래액 40% 급증
"첫날 거래액 신기록…'십일절' 기록 경신 기대감 커"
사진=11번가 유튜브 캡쳐

사진=11번가 유튜브 캡쳐

SK텔레콤의 쇼핑 자회사 11번가가 연중 최대 행사 '십일절 페스티벌' 첫 날 최대 성과를 경신했다.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배우 김선호(사진)의 광고를 다시 내걸면서 일각에서 불매운동 조짐이 일었으나 초반 실적은 오히려 흥행에 성공하는 분위기다.

11번가는 '2021 십일절 페스티벌'을 개최한 지난 1일 거래액이 역대 행사 개막일 기준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십일절 페스티벌 첫 날 거래액보다 40% 급증한 수치다.

이달 1~3일 누적거래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구매 회원 수와 판매 상품 수량, 결제 건수 등 전 부문에서 두 자릿수 성장했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11번가는 메인 행사 실적 신기록도 기대하는 분위기. 11번가 측은 "십일절 페스티벌의 메인 행사인 십일절(11월11일)의 하루 거래액이 지난해 2018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이커머스에서 최대 일 거래액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행사 개막일 기준 최고 기록을 세우면서 다가올 11일 '십일절' 기록 경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고 했다.

11번가는 라이브커머스(라이브방송) '라이브11'의 인기가 높았다고 전했다.

1일 진행된 롯데리아 라이브방송의 경우 방송 시간 한 시간 동안 1만건에 육박하는 상품결제가 이뤄지며 자체 라이브커머스 역대 최다 결제 기록을 세웠다. 시청자 수도 총 126만명에 달해 역대 자체 라이브커머스 2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십일절 페스티벌 방송 최다 시청자 수(2만2000명)보다 수십배 이상 뛴 수치다.

4일 오전 8시 기준 판매 1위를 달리는 제품은 누적 구매금액이 30억9900만원인 '삼성 갤럭시Z플립3 자급제 모델'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누적 거래액이 10억원 이상인 상품은 15개, 2억원 이상 팔린 상품은 100개를 넘어섰다고 회사 측은 귀띔했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11번가는 앞서 이달 1일 십일절을 홍보하는 김선호 출연 광고 영상을 올렸다. 11번가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지난달 사전 제작했다. (사생활)이슈가 불거지기 전 촬영된 것"이라며 "김선호의 공식 사과를 상대 측이 받아들여 광고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선호와 광고 계약을 맺은 다수 기업은 지난달 전 여자친구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선호로부터 임신 중절을 종용받았다고 폭로한 뒤 공식 채널에서 홍보 영상이나 이미지를 비공개로 전환했었다. 그러나 이후 김선호가 사과하고 전 여자친구가 이를 받아들인 데다 추가 보도 등으로 관련 여론이 반전되자 이들 광고물을 되살리고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