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ABL103' 전임상 결과 공개…"BMS 치료제보다 우수"

에이비엘바이오가 이중항체 면역항암제 ‘ABL103’이 전임상 결과를 ‘PEGS 유럽 단백질 항체 공학 회담(PEGS Europe Protein & Antibody Engineering Summit)’에서 최초로 공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종양이 이식된 인간화 생쥐(humanized mice)에 몸무게 1kg당 2mg의 ABL103을 투여한 결과 종양이 완전히 제거됐다.

ABL103 투여 중단 후 암세포를 재이식(tumor rechallenge)했을 때에는 대조군과 달리 암세포의 성장이 관찰되지 않았다.

기억T세포를 통한 강력한 장기 항암효과가 증명됐다는 설명이다.

ABL103은 ‘B7-H4’와 ‘4-1BB’를 동시에 표적하는 이중항체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이다.

플랫폼 기술인 '그랩바디 T'를 활용해 종양미세환경 내에서만 면역세포가 활성화되도록 설계됐다.

B7-H4는 기존 면역항암제의 반응률이 좋지 않은 삼중음성유방암 및 난소암에서 과다 발현된다.

두 암종을 치료하기 위한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2023년 미국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하겠다는 목표로 ABL103의 비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해당 결과는 BMS의 우렐루맙(urelumab)보다 탁월한 항암효능을 나타내는 것으로, 앞으로의 연구개발이 매우 기대되는 대목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ABL103은 현재 first-in-class 개발을 목표로 적극적으로 비임상 연구중인 이중항체 후보물질로, 2023년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