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25조원, 현대모비스 등 제치고 13위…카카오그룹 합산 100조원 돌파
연기금 등 기관 3천억원 순매수…거래대금 2.2조원
카카오페이 첫날 19만3천원…공모가 약 2배지만 '따상'은 실패(종합)

카카오페이가 증시에 입성한 3일 공모가보다 2배 이상으로 상승한 가격에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페이는 시초가 18만원보다 7.22% 오른 19만3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 9만원 대비 주가 상승률은 114.44%, 1주당 수익은 10만3천원이다.

시초가는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됐으나 장중 상한가로 치솟는 이른바 '따상'은 달성하지 못했다.

장중 고가는 시초가 대비 27.78% 상승한 23만원이다.

주가는 장 초반 한때 17만3천원까지 하락하기도 했으나, 대체로 장중 18∼19만원대에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기관이 3천17억원어치를 순매수해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이 가운데 특히 연기금이 2천303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천979억원, 986억원을 순매도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25조1천609억원으로 코스피 보통주 13위다.

상장과 동시에 시총에서 현대모비스(23조9천353억원), 크래프톤(23조1천75억원), KB금융(23조358억원), SK이노베이션(22조5천154억원), SK텔레콤(22조3천26억원) 등을 제쳤다.

한 지붕 가족인 카카오뱅크 시총 28조2천210억원과는 3조원 정도 차이 난다.

또 카카오페이의 증시 입성으로 이날 카카오그룹 상장사(카카오·넵튠·카카오게임즈·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의 합산 시총은 116조3천419억원으로 불어났다.

그러면서 카카오그룹은 삼성그룹, SK그룹, LG그룹, 현대차그룹에 이어 국내에서 5번째로 시총 100조원 그룹사 반열에 올랐다.

이날 카카오페이 하루 거래 대금은 2조2천162억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였다.

장 초반 카카오페이 거래가 몰리면서 대신증권 등 일부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접속 지연 현상도 나타났다.

올해 마지막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핀테크 기업 카카오페이는 IPO 과정에서 공모가를 낮추고 상장 일정을 미루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그러나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1천71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국내 첫 100% 균등 배정을 도입한 일반 청약에서도 흥행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이날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상장식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간편결제 서비스로 시작한 카카오페이가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하기까지 걸어온 길을 돌이켜보니 상장을 이뤄낸 오늘이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관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 과정에서 보여주신 카카오페이의 성장성에 대한 신뢰를 감사히 여기며, 금융 혁신과 주주 가치 제고라는 목표를 모두 이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