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바이오로직스, 바이오노트와 코로나19 변이 대응 백신개발 기술협약

유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노트와 코로나19 변이주 대응 유니버셜 백신 개발 및 상품화를 위한 기술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최근 국내에서도 확진자 대부분이 변이주로 밝혀지고 있으며 이에 접종중인 백신에서 보다 업그레이드된 변이주 대응 유니버셜 백신의 개발이 시급하다 판단, 양사는 바이오노트의 항원 선별 및 세포주 개발기술을 유바이오로직스의 면역증강기술(EuIMT)에 접목한 신규 2세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노트는 SD바이오센서의 모기업으로 다양한 병원체의 기능성 항원분석 및 생산 세포주 개발에 특화된 회사로 고위험군 병원체를 취급하는 BL-3(Biosafety Level 3) 실험실을 구비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신규 유니버셜 백신의 핵심 항원의 in vitro 효력시험(바이러스 중화시험)을 직접 수행하면서 개발된 세포주를 단독 공급하기로 협약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노트가 공급하는 세포주에서 생산한 항원을 바탕으로 자체 보유한 면역증강기술(EuIMT)을 접목하며, 다양한 변이주에 대한 중화항체 반응 및 세포성면역을 동시에 유도하는 제형개발을 통해 비임상 및 임상을 조속히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유코백-19'로 명명한 프로토타입의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임상2상 투여를 완료하고 임상3상시험계획을 신청한 바 있다.

유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양사가 지닌 플랫폼 기술과 노하우를 통해 차세대 유니버셜 백신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유니버셜 백신 개발 성공 시 양사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공공시장은 물론 사설 시장까지 모두 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