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덕 고용부 장관, 외국인근로자 사업장 방문
위드코로나와 함께 外근로자 도입국가 확대
외국인 인력난에 고용장관 "이달 말부터 근로자 입국 확대"

정부가 이달 말부터 외국인 근로자 도입 규모를 늘릴 방침이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1일 경기도 안산의 금속제조업 회사 (주)중일을 방문해 해당 사업장 인력난 등 애로사항을 들으며 이같이 밝혔다.

안경덕 장관은 "현지 예방접종, PCR 음성 확인 등 방역조치 하에 전 송출국에서 외국인근로자를 도입하고, 일?주별 도입 상한도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해 늦어도 11월 말부터는 외국인근로자 도입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해외 입국 외국인근로자에 의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내 입국이 가능한 국가와 인원을 제한해왔다.

문제는 이에 따라 중소기업, 농·어촌 등 현장에서 인력난이 심화된 점이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매년 5만 명 수준의 외국인근로자가 입국했으나, 외국인근로자의 입국 제한 조치에 따라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연 6~7천 명 수준으로 감소했다.

또 지난해와 올해 고용허가서 발급 후 국내 입국하지 못하고 송출국에서 대기하는 외국인근로자도 약 5만 명에 달한다.

이날 안 장관이 방문한 (주)중일 측은 지난해 외국인근로자 4명에 대한 고용허가서를 발급받았으나, 코로나19 상황 악화와 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1년 8개월간 외국인근로자의 입국을 기다리는 과정에서 사업장의 인력난이 심각하다고 호소했다.

안 장관은 "위드코로나 전환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이후 엄격히 제한됐던 외국인근로자 입국 제한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해당 사업장에도 조만간 입국 예정인 외국인근로자의 예방접종·사업장 방역관리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