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몰 중심이던 11월 할인행사에 오프라인 유통가도 가세

연중 대표적인 쇼핑 시즌으로 자리 잡은 11월을 맞아 온·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일제히 대규모 할인행사에 나섰다.

11월은 유통업계의 전통적인 비수기였지만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광군제'로 알려진 중국 '11·11' 쇼핑축제 등 해외 세일 행사의 영향을 받아 국내에서도 온라인몰 중심으로 할인 행사가 시작됐다.

올해는 특히 11월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계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으로 전환됨에 따라 그동안 대규모 집객 행사를 자제해왔던 오프라인 유통업체도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는 모습이다.

'위드 코로나'로 더 뜨거워진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대규모 할인

3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11번가는 하루 뒤인 1일부터 11일까지 '십일절 페스티벌' 행사를 하고 매일 11번씩, 총 121차례 라이브 커머스 방송으로 상품을 판매한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해외 직구 상품 중 일부도 할인 행사 품목에 포함된다.

티몬도 1∼11일 '반값 할인'을 내세운 '광클릭빅세일' 행사를 한다.

명품과 유명 가전 등 매일 10여개의 상품을 당일 자정 공개하고 오전 11시부터 반값에 판매하는 행사다.

에어팟 프로, 프라다 가방, 제주 해비치 리조트 등이 나온다.

위메프는 1∼7일 '위메프 데이'를 통해 첫날은 1만원 이하 상품, 둘째 날에는 2천500원 이하 상품 등 행사 기간 매일 다른 콘셉트로 상품을 판매한다.

CJ올리브영은 1∼14일 '보습'과 '프리미엄', '해외직구'를 열쇳말(키워드)로 내걸고 전국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블랙프라이데이' 프로모션 행사를 한다.

홈플러스는 다음 달 17일까지 마트와 익스프레스, 온라인몰 등 모든 유통 채널에서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행사를 한다.

매주 10종의 대표 상품을 파격가에 판매하고 생필품 하나를 사면 하나를 더 주는 '1+1' 행사도 있다.

롯데백화점은 창립 42주년 기념 명목으로 1∼14일 김치냉장고와 에어컨을 할인 판매한다.

이랜드리테일은 창립 41주년을 맞아 다음 달 3일부터 일주일간 NC와 뉴코아, 이천일아울렛 등 도심형 아웃렛에서 200여개 브랜드의 할인 판매 행사를 한다.

온라인 이랜드몰의 할인 행사에도 500개 이상 브랜드가 참여한다.

롯데하이마트는 온·오프라인에서 연중 최대 규모 할인 행사를 한다.

롯데하이마트온라인 쇼핑몰은 11월 1일부터 열흘간 날마다 세 차례씩 시간대별로 두 가지 인기 상품을 한정 수량으로 50%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도 한다.

'위드 코로나'로 더 뜨거워진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대규모 할인

유통업체들은 정부 주도의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와 코리아패션마켓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롯데온은 코세페 기간에 매일 백화점과 하이마트, 호텔, 면세점 등 다른 롯데 계열사가 번갈아 가며 인기 상품을 최대 80% 할인하는 '롯데 브랜드 챌린지' 행사를 한다.

다음 달 3일과 8일에는 모델 송경아와 이현이 등이 출연하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통해 뷰티, 패션 상품을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LF가 운영하는 LF몰은 올해 처음 코리아패션마켓에 참여해 11월 4일까지 74개 국내 패션 브랜드의 의류와 잡화 등 패션 아이템을 최대 86% 할인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본점과 잠실점 등 8개 점포에서 코리아패션마켓에 참여해 250여개 브랜드의 의류와 잡화 상품을 최대 80% 할인판매한다.

점포별로 구매금액의 최대 5%를 엘포인트나 롯데상품권으로 주는 프로모션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