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들이 혁신 주체로서 변화 선도해야"
"은행 투자자문업 모든 상품으로 확대"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금융위원회)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금융위원회)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8일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시중은행장, 유관기관 등 은행업계와의 첫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공정한 경쟁에 기반한 금융혁신을 지향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엔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임성훈 대구은행장, 서호성 케이뱅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고 위원장은 "그동안 빅테크, 핀테크가 금융 분야에 진출해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했고 소기의 성과도 있었다"면서 "이제는 은행을 비롯한 금융회사들이 금융혁신의 주체로서 금융산업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지방은행과 빅테크·핀테크 간의 업무제휴 등을 통한 지방은행 경쟁력 강화 여건을 조성하는 한편, 은행권과 핀테크 기업이 공존하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디지털 금융감독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감독방식 등도 함께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 은행의 겸영·부수 업무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했다. 고 위원장은 "은행은 비즈니스모델을 혁신해 고객을 중심에 두고 고객 자산을 효율적으로 관리·운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재산의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방식의 신탁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동산에 제한된 은행의 투자자문업을 모든 상품으로 확대해 다양한 투자자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현재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아 운영 중인 플랫폼 사업 등에 대해 살펴보고, 은행의 부수업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은행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변화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금융그룹이 하나의 수퍼앱을 통해 은행·보험·증권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겠다"면서 "망분리 합리화 및 금융·비금융 정보공유 활성화를 검토하는 한편, 은행의 디지털 신사업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