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체육관·수영장까지 완벽히 갖춰
사진=리얼터

사진=리얼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벌리힐스에 1920만 달러(약 225억원)에 달하는 고급 저택을 매입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부동산 전문 매체 더트는 27일(현지시간) 정 부회장이 인도네시아 탄광 재벌 안 시난타 소유의 저택을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안 시난타는 지난 2012년 이 집을 1260만 달러(약 147억원)에 사들인 바 있다.
사진=리얼터

사진=리얼터

정 부회장이 매입한 저택은 2012년 준공됐으며 600평의 규모로 상당히 큰 편이다. 6개의 침실과 10개의 욕실을 비롯해 야외 라운지, 사무실, 영화관, 와인 창고, 패밀리룸, 체육관, 수영장과 스파, 사우나, 6대의 자동차를 주차할 수 있는 지하 차고 등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다.
사진=리얼터

사진=리얼터

집안 내부는 깔끔한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저택 입구에는 대리석 계단이 있으며 유럽풍의 테라스가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한편 정 부회장은 활발한 SNS 활동을 통해 대중 친화적 행보를 보이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