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상최대' 3분기 매출…반도체 영업이익 10조원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73.98조원을 올리며 사상 최대매출을 경신했다. 영업이익은 15.82조원으로 역대 두 번째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3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한 건 폴더블폰 등 스마트폰 판매 호조, 메모리 판매 증가, OLED 판매증가 등으로 주력 사업 모두 매출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개 분기 연속 해당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영업이익은 메모리 시황 호조세지속, 파운드리·디스플레이 판매 확대 등 부품 사업이 큰 폭으로 개선되고 세트 사업도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영업이익률은 21.4%로 전분기 대비 1.6%P 개선됐다.

전체 영업이익의 약 3분의 2는 반도체 사업부문에서 나왔다. 반도체 사업부문의 3분기 매출은 26.41조원, 영업이익 10.06조원이다.

메모리는 서버용 중심으로 수요에 적극 대응해 D램이 분기 최대 출하량과 역대 두 번째 매출을 달성했으며, 15나노 D램·128단V낸드 판매 확대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파운드리도 글로벌 고객사 대상으로 제품 공급을 확대해 실적이 개선됐다.

디스플레이는3분기 매출 8.86조원, 영업이익 1.49조원을 기록했다. 중소형의 경우 주요 스마트폰 고객사의 신제품 출시 효과로 실적이 증가했지만, 대형은 LCD 판가 하락 등으로 적자가 지속됐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은 3분기매출 28.42조원, 영업이익 3.36조원을 기록했다. 무선은폴더블폰 신제품과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 확대, 갤럭시 생태계(DeviceEco) 제품군 성장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네트워크는 국내 5G 이동통신망 증설에 지속적으로 대응하는 가운데, 북미·일본 등 해외사업을 확대했다.

CE(Consumer Electronics) 부문은 3분기 매출 14.1조원, 영업이익 0.76조원을기록했다. 영상디스플레이와 생활가전은 프리미엄 TV와 비스포크 라인업을 본격 확산 중이나, 원자재·물류비등 비용 상승 영향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4분기는 부품 부족에 따른 일부 고객사의 수요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부품 사업에서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세트 사업에서 프리미엄 제품 리더십과 라인업 강화를 통한 수익성 유지에 주력할 방침이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