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과자 문제 많다" 가루 아낀다는 영상에 회사측 반응이…

한 유튜버가 농심 브랜드관 수많은 과자와 라면을 리뷰하며 "실망스럽다"는 취지로 평하자 농심 관계자가 댓글을 남긴 일이 재조명되고 있다.

127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침착맨은 '농심 브랜드관 둘러보기'라는 제목으로 농심 과자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침착맨은 "이렇게 많은 과자와 라면이 있었나. 슈퍼리그다"라면서 "자갈치는 실망스럽다. 소스가 듬뿍 있었는데 밍밍하다. 가루를 아끼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농심에 대해 컨설팅을 해줘야겠다. 과자 좋아하는데 자갈치는 가루를 늘려라"라며 "포스틱도 문제 있다. 농심이 전반적으로 가루를 너무 아낀다. 가루 없으면 이걸 왜 먹나. 영양제도 아니고 맛있으려고 먹는 건데 맛이 없으면 존재가치가 없다"고 혹평했다.
"농심 과자 문제 많다" 가루 아낀다는 영상에 회사측 반응이…

"농심 과자 문제 많다" 가루 아낀다는 영상에 회사측 반응이…

애정을 가지고 과자에 대한 리뷰를 한 이 영상에 당시 농심 계정의 댓글이 달려 눈길을 끌었다.

농심 관계자는 "영상 재밌게 잘 봤습니다. 곧 연락드리겠습니다. 법무팀인지 광고팀인지 모르겠지만"이라며 센스있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농심 현직 마케터도 "우연히 보다가 빵 터졌다"고 동참했다.

해당 콘텐츠는 5개월 전 게시된 것이지만 뒤늦게 '퀼리티 떨어져 가는 봉지 과자'라는 제목으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