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한우의날' 맞아 할인행사
불고기·국거리 최대 58% 할인
대형마트서도 자체적으로 '반값'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내식 수요가 많아지며 한우 가격도 고공행진하고 있는 가운데 온·오프라인에서 한우 할인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및 전국한우협회는 '2021년 한우의날'을 맞아 가격을 최대 58%까지 할인하는 온라인 한우 장터를 오는 29일부터 11월2일까지 진행한다. 아울러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15일간 온·오프라인 대형마트에서도 최대 30%까지 할인행사를 이어간다.

한우자조금은 매년 11월1일 한우의날을 기념해 소비자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한우를 즐길 수 있도록 대규모 할인판매행사와 오프라인 숯불구이 축제 등을 추진해왔다.

이번 온라인 한우장터에서는 가정 소비가 많은 불고기·국거리의 경우 1++ 등급 100g 기준 3270원에 판매돼 최대 58% 할인된 가격에 한우를 선보인다. 다른 부위 역시 1등급 기준 100g당 △등심 8750원 △안심 9970원 △채끝 8570원으로 시중 가격대비 30~40%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사진=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사진=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전국 온·오프라인 대형마트에서도 할인행사는 이어진다. 농협유통 및 전국 농·축협 매장을 비롯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서원유통, 메가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과 SGG닷컴, 쿠팡 등 온라인 매장에서 시중가격 대비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한우를 구매할 수 있다. 매장별 할인행사 정보는 한우자조금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마트 역시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4일간 자체적으로 한우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카드로 결제 시 한우를 최대 50% 할인하는 '한우데이'를 개최하는 것이다.

이마트가 행사를 위해 준비한 물량은 180t으로, 이마트 전점에서 한 주간 판매되는 한우량이 20t임을 감안하면 두 달 치 물량에 해당한다.
[사진=이마트 제공]

[사진=이마트 제공]

코로나19로 집에서 머물며 소고기를 소비하는 수요가 많아지며 한우 가격은 치솟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1kg당 1만7922원이던 한우 1등급 도매시장 평균 경매가는 2020년 1만9997원으로 올랐고 올해 10월까진 평균 2만1209원으로 2만원을 돌파했다.

업계에선 국내 한우 생산량 중 외식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20% 정도에 불과해 내식 문화 확산에 따른 수요 증가가 외식 수요 부진을 상쇄해 한우 시세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6월21일부터 7월18일까지 가구당 평균 소고기 구매량은 0.68kg으로 2019년 0.61kg보다 1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오랜 거리두기로 지친 국민이 조금이나마 가격부담을 덜고 한우를 먹고 힘을 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한우농가와 힘을 모아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소비자가 가장 좋아하는 한우 부위를 선별해서 준비한 만큼 많은 분이 한우를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