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은 2021년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405억원, 당기순이익 30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25%, 26% 감소한 수치다.

3분기(연결기준) 누계로 살펴보면 영업이익 1,400억원, 당기순이익 1,02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모두 9% 이상 증가했다.

현대차증권은 지난해 3분기에 일회성 수익발생으로 사상최대 분기실적(영업이익 544억원)을 기록한데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동기 대비 하락폭이 있었지만 최근 업황을 생각하면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 3분기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증시 급락 이후 처음으로 3개월 연속 증시가 하락세를 보이는 등 거래대금 감소, 기준금리 인상 등 증권업 전반적으로 실적 약세 이슈가 지속됐다는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증권은 IB부문이 3분기 연속 순영업수익 370억원 이상의 실적을 거뒀다.

이번 3분기에는 송도H 로지스 물류센터 투자와 청주 고속터미널 개발사업 참여 등 시장 트렌드에 맞춰 물류센터, 정비사업과 같은 양질의 대체투자 확대에 선제적으로 집중해 온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현대차증권은 “4분기 박스권 장세 지속과 추가금리 인하 가능성 등 우호적이지 않은 환경이 지속될 수 있는 만큼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한 자산건전성 확보와 이를 통한 안정적 수익 확보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