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개선 한계·재무 부담 등 매각 결정"
SK케미칼 전경

SK케미칼 전경

SK케미칼은 자사의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PPS(폴리 페닐렌 설파이드) 사업을 HDC현대EP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매각 대상은 SK케미칼 PPS 사업 조직과 울산 내 PPS 생산시설 일체로, 거래금액은 385억 원이다.

고내열성·내화학성 특성이 있는 PPS는 금속을 대체할 수 있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경량화를 위해 주로 자동차·전기전자 분야에서 금속을 대신해 사용된다.

SK케미칼은 2013년 PPS 사업에 진출했지만, 섬유용 PPS 판매 부진과 가격 경쟁 심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615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수익성 개선의 한계와 재무적 부담으로 사업 매각을 추진했다. 친환경 소재 사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