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트벤처 설립…유럽 정조준

축구장 60개 규모 부지 확보
2028년까지 연 8억㎡ 생산
LG엔솔·유럽 배터리사 공급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왼쪽)과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오른쪽)이 27일 화상회의를 통해 분리막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었다. /LG화학 제공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왼쪽)과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오른쪽)이 27일 화상회의를 통해 분리막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었다. /LG화학 제공

LG화학이 일본 도레이와 손잡고 헝가리에 분리막 합작법인을 세운다. 분리막은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 소재 중 하나다. LG화학은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 유럽 배터리 공장에 분리막을 공급하며 급성장하는 유럽 전기차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1조원 투자해 분리막 연 8억㎡ 생산
LG화학-도레이, 헝가리에 '1조 분리막 공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 사장은 27일 화상으로 합작법인 ‘LG-도레이 헝가리 배터리 분리막 유한회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일단 합작법인 지분을 50%씩 보유하되 30개월 후에는 LG화학이 도레이의 보유 지분 20%를 추가로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LG화학의 지분 70%에 해당하는 출자금 6427억원을 포함해 총 1조원 이상을 단계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의 분리막 생산공장은 헝가리 북서부 코마롬-에스테르곰주 뉠게주우이팔루시에 있는 도레이의 기존 공장 부지에 42만㎡ 규모로 건립된다. 축구장 60개와 맞먹는 규모다. 두 회사는 2028년까지 연간 8억㎡ 이상의 생산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 증설해 2024년부터 생산하는 분리막을 LG에너지솔루션의 폴란드 공장 등 유럽 내 배터리 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다.

LG화학 관계자는 “헝가리는 물류·교통 편의성이 뛰어나고 글로벌 자동차 기업을 비롯해 LG화학의 주요 고객사들이 인접해 있다”며 “유럽 시장 내 지위를 확대하는 데 유리한 지리적 요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LG화학은 분리막 기술을 내재화해 유럽 전기차 시장에 빠르게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도레이는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한 유럽 내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신 부회장은 “단순 협력을 넘어 LG화학의 자체적인 코팅 기술과 도레이의 원단 사업 역량 등을 결합해 혁신적인 변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분리막 사업을 적극 육성해 세계 1위 종합전지 소재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원단·코팅 기술 시너지로 유럽 공략”
유럽은 중국, 미국과 함께 세계 3대 전기차 시장으로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올해 82기가와트시(GWh)에서 2026년 410GWh로 연평균 38% 성장할 전망이다.

LG화학은 지난 7월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LG전자의 분리막 코팅 사업을 5230억원에 인수했다. 폴란드 브로츠와프의 분리막 코팅 공장에서 연 2억4000만㎡의 코팅재를 생산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분리막 코팅 속도는 경쟁사 대비 두 배 이상 빠르고, 코팅 폭도 넓어 원가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분리막 사업을 수년 내 조(兆) 단위 규모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한국 청주, 중국 항저우 등에서도 코팅 생산라인을 돌리고 있다. 총 생산능력은 연 10억㎡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차전지용 분리막의 세계 시장 규모는 올해 4조1000억원에서 2025년 약 11조원으로 연평균 27.9%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분리막 표면을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대폭 높인 SRS(안전성강화분리막)기술도 도레이와 공동 보유하고 있다. 두 회사는 이를 바탕으로 각사가 강점을 지닌 코팅 가공기술, 원단 제조기술 분야에서 협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