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회의 文대통령 수행·COP26 참석
2년만에 영국서 한국경제 투자설명회도
홍남기, G20 회의·한국경제설명회 참석차 출국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요 20개국(G20) 회의와 한국경제설명회 참석차 28일 출국한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는 30일부터 이틀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수행원으로서 참석한다.

2019년 6월 도쿄 회의 이후 2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이번 G20 정상회의다.

이번 회의에서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거시정책 공조, 저소득국 지원, 기후변화 대응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홍 부총리는 G20 정상회의의 일환으로 열리는 G20 재무·보건장관 합동회의에도 29일 참석한다.

주제는 팬데믹 예방, 준비와 대응 체제 개선이다.

이어 영국 런던으로 넘어가 내달 1일에는 해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대면으로 한국경제설명회를 연다.

한국경제설명회는 2019년 10월(뉴욕) 이후 2년 1개월 만에 처음이며 런던 소재 유수의 글로벌 투자은행, 자산운용사 임원급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한국경제 현황과 경제회복 성과, 코로나19·중장기 정책 대응 노력을 설명할 계획이다.

런던에선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의 고위급 인사와의 면담도 잡혀있다.

이후 영국 글래스고로 이동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파이낸스 데이(Finance Day:11월 3일)에도 참석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재무적 역할을 언급할 예정이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