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JP모간체이스 공동 주간사로 참여
[사진=SSG닷컴 제공]

[사진=SSG닷컴 제공]

SSG닷컴은 미래에셋증권(8,620 +0.47%)과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을 대표 주간사로 정하고 내년 상장을 목표로 본격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외국계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와 JP모간체이스는 공동 주간사로 참여한다.

SSG닷컴은 지난해 말 기준 1조4000억원의 자본 총계를 기록하고 있으며 법인 출범 이래 관리 가능한 수준의 손익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시장의 상장 요건 충족 가능성 측면에서 자본 잠식 상태로 매년 수천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경쟁사들과는 차별화된 포인트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SSG닷컴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68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했다. 상반기 총거래액은 2조5806억원, 영업적자는 296억원이었다.

SSG닷컴 관계자는 "이번 입찰에 참여한 모든 주간사들은 성공적 상장을 위해 함께 '윈윈'할 수 있는 효과적 방안을 제시했다. SSG닷컴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든 조건을 충분히 검토한 후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물류 인프라와 정보기술(IT)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한편 완성형 온·오프라인 커머스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매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