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신규 '중단'
NH농협·하나은행 이어 세번째
전세대출·T-보금자리론은 정상 공급
"돈 어디서 빌리나"…SC제일은행도 주택담보대출 막혔다

SC제일은행도 오는 29일부터 주택담보대출 신규 접수를 잠정 중단한다. NH농협은행과 하나은행에 이어 세 번째로, 실수요자들의 불편이 가중될 전망이다.

27일 은행권에 따르면 SC제일은행은 29일부터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퍼스트홈론' 중 금융채 5년물을 기준금리로 적용하는 변동금리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

이달 초 SC제일은행은 금융채 1년물과 3년물을 지표금리로 삼는 퍼스트홈론 변동금리 상품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현재 5년 금융채 고정금리 대출을 취급하고 있었지만, 이마저도 신규 취급을 중단한 것이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가계부채 총량 관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한국주택금융공사 T-보금자리론과 전세대출 상품은 정상 공급한다"고 밝혔다.

NH농협은행과 하나은행도 신규 주택담보대출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농협은행은 11월30일까지 일부 가계담보대출 신규 취급을 하지 않고, 하나은행은 연말까지 가계 신규 신용대출 및 주담대를 받지 않을 방침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