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3분기 영업익 4,578억 원…작년 동기 대비 49% 증가

삼성전기는 지난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2조 6,887억 원, 영업이익 4,578억 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21%, 영업이익은 49% 늘어난 수준이다.

사업 분야별로 보면 컴포넌트 사업 매출액은 스마트폰용 소형·고용량 제품 및 산업·전장용 등 고부가 MLCC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한 1조 3,209억 원으로 집계됐다.

모듈 부문의 경우 전략 거래선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로 고성능 슬림 카메라 모듈 판매는 증가했지만, 중화 스마트폰 시장의 수요 둔화로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한 7,874억 원에 그쳤다.

기판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28%, 전분기 대비 24% 증가한 5,804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고사양 AP용 및 5G 안테나용 BGA, Note PC 박판 CPU용 FCBGA 등의 공급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삼성전기는 4분기 실적에 대해 "연말 세트 재고조정 영향으로 일부 제품의 매출 감소가 예상되지만, 스마트폰 및 산업 · 전장용MLCC와 AP용 및 5G안테나용 패키지기판 등 고부가 제품 수요는 견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