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A+ 등급 획득
탄소 중립 추진, 성별 다양성 확대 등 모든 부문서 '성과'
KB금융, ESG평가서 2년 연속 전 부문 A+ '획득'

KB금융그룹은 '2021년 KCGS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통합등급 및 환경·사회·지배구조 전 부문에서 모두 A+등급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KB금융은 지난 2018년과 2019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지배구조평가에서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2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 2020년과 2021년엔 지배구조를 포함한 모든 ESG 평가 항목에서 A+ 등급 평가를 받아 최고 수준의 ESG 경영 선도 기업임을 다시 한번 인정 받았다.

KB금융의 2년 연속 전 부문 A+ 등급 획득은 그룹 차원의 ESG 경영원칙을 바탕으로 KB국민은행을 비롯한 모든 계열사가 ESG경영에 역량을 집중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다.

ESG 각 부문별로 객관적인 성과도 창출하고 있다. 우선, '환경 경영(Environmental)' 부문과 관련해 KB금융은 지난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한 후, 올해 탄소중립 추진 전략 'KB Net Zero S.T.A.R.' 발표 및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 'NZBA(Net-Zero Banking Alliance, 넷제로은행연합)'의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 활동과 재생에너지 전환 글로벌 캠페인 'RE100' 가입 등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KB금융은 아시아 지역 금융 회사 및 국내 모든 기업 중 최초로 '탄소감축 목표'에 대한 'SBTi' 승인을 받는 등 글로벌 수준의 객관적이고 실질적인 친환경 경영을 전개하고 있다. 또 금융지주사 최초로 두 명의 여성 사외이사 보유했고, 그룹 내 여성인재 양성을 위한 특화 프로그램 'WE STAR' 운영 등 성별 다양성 확대 노력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사회책임경영(Social)' 활동에 대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투명하게 소통하고 있다.

이밖에 오랫동안 국내 최고 수준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KB금융의 '지배구조(Governance)'는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ESG경영을 선도하며, 지배구조의 독립성·공정성·투명성을 바탕으로 한 지속가능한 경영 체계를 이어나가고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의 모든 임직원이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지속적으로 ESG 경영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KB금융은 글로벌 ESG 경영 선도 기업으로서 실질적인 이행과 적극적인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