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승 대표 "개인정보 보호와 재발 방지 약속"
사진은 서울 신천동 쿠팡 본사. 사진=한경 DB

사진은 서울 신천동 쿠팡 본사. 사진=한경 DB

쿠팡 애플리케이션(앱)에 일부 회원의 이름과 주소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쿠팡이 공식 사과했다.

27일 쿠팡에 따르면 전날 오후 약 1시간 동안 쿠팡 앱 화면에 회원 본인이 아닌 다른 회원의 이름과 주소가 노출됐다. 쿠팡은 약 31만명 회원 정보가 노출된 것으로 추정 중이다.

쿠팡 관계자는 "애플리케이션 개선 작업 중에 일어난 일"이라며 "정보 노출을 인지한 즉시 필요한 보안 조치를 마치고 정확한 원인과 경과 등을 파악해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처리 절차에 대해서는 관련 고객에게 신속히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쿠팡은 이날 강한승 대표 명의로 "당사를 믿고 이용하는 고객분들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개인정보 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