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 동반 하락세
코스피 장 초반 3,030대 약세…외국인·기관 순매도(종합)

코스피가 27일 장 초반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1.81포인트(0.39%) 내린 3,037.27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3.25포인트(0.11%) 낮은 3,045.83에서 시작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775억원, 기관이 596억원을 각각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1천344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0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18%), 나스닥지수(0.06%)가 모두 올랐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재차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실적에 따른 개별 종목 장세가 펼쳐지는 가운데 테슬라(-0.63%)가 장중 7% 가까이 급등했다가 하락세로 전환하는 등 변동성이 큰 모습도 나타났다.

경제 조사 기관 콘퍼런스보드가 집계한 미국의 10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13.8로 시장 예상치(108.0)를 웃돌았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법안에 대한 기대감도 부각됐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테슬라 등) 최근 상승 폭이 컸던 종목군 중심으로 매물이 출회되자 나스닥 지수는 하락하는 등 변동성이 큰 모습"이라며 "바이든 정부의 사회지출 법안 통과에 대한 기대 심리가 부각되자 (지수는) 재차 반등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는 삼성전자(-1.13%), 셀트리온(-0.90%), 포스코(-0.63%), LG생활건강(-4.43%) 등이 하락하고 있다.

반면 전날 호실적을 발표한 삼성바이오로직스(2.16%)와 함께 기아(1.06%), 카카오뱅크(0.81%), 네이버(0.73%) 등은 오름세다.

업종별로는 오른 업종보다 내린 업종이 더 많은 가운데 운수·창고(-3.07%), 섬유·의복(-1.05%), 화학(-0.91%), 전기·전자(-0.90%) 등의 낙폭이 상대적으로 크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05포인트(0.20%) 내린 1,009.71이다.

지수는 전날 대비 1.15포인트(0.11%) 높은 1,012.91에서 출발했으나 약세로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이 715억원, 기관이 131억원을 각각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871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CJ ENM(-3.85%), 에이치엘비(-2.21%), 펄어비스(-1.72%) 등의 낙폭이 크다.

반면 위메이드(2.42%)는 사흘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