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화물 적체 숨통 트일까…신항 배후지에 4만㎡ 임시장치장

부산항만공사는 수출 화물 장치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화주와 물류기업을 위해 신항 배후단지에 임시 장치장을 추가로 마련한다고 26일 밝혔다.

글로벌 물류 공급망 차질로 '대란'이라 할 만큼 물류 상황이 악화하면서 국내 최대 항만인 부산항에서는 수출 화물을 실은 컨테이너를 보관할 장소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부산 신항 배후에 수출 화물 컨테이너 임시 장치장 11만㎡를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나, 항만 화물 적체가 심해지면서 임시 장치장 수요가 계속 늘어나는 상황이다.

부산 신항 터미널마다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정도를 나타내는 장치율은 100%에 육박해 수출용 컨테이너 반입 허용 기간이 점차 짧아지고 있다.

부산항만공사가 이번에 공급하는 장치장은 신항 서쪽 컨테이너 배후단지 내 유휴 부지 4만㎡ 규모다.

6m짜리 컨테이너 1천400개를 쌓아 둘 수 있다.

이번에 제공되는 3차 임시 장치장은 주말 장거리 운송화물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토요일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항만공사는 3차 장치장을 신속하게 가동하기 위해 25일 운영사 선정 공고를 내는 등 내달 5일까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