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건전성 관리 강화 및 효율 중심 경영 계획"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카드(30,850 -0.80%)는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한 1395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1.8% 늘어난 9403억원, 영업이익은 11.5% 증가한 1934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원 기반 확대와 이용효율 개선 노력 등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 온 결과라는 게 삼성카드 측 설명이다.

3분기 총 취급고는 35조93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했다. 이 중 카드사업 취급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6% 증가한 35조7535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문별로 신용판매(일시불+할부) 31조3848억원, 카드금융(장기+단기카드대출) 4조3687억원이다. 할부리스사업 취급고는 1783억원이다. 30일 이상 연체율은 0.9%로 집계됐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카드사업 취급고가 증가한 것은 온라인 쇼핑, 백화점, 아울렛 등 소비와 관련된 주요 업종에서의 이용 금액이 지속 성장한 것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감소했던 주유와 여행업종 이용 금액이 국내 여행 재개 등에 힘입어 증가한 영향"이라며 "여전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고, 효율 중심 경영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