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김효진 종영 소감 “좋은 작품, 좋은 배우들과 함께한 행복했던 시간”



배우 김효진의 변신은 끝이 없었다.

지난 24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에서 이경은 역으로 기대 이상의 연기 변신을 선보인 김효진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중 전정수(박병은)의 첫사랑 경은으로 분한 김효진의 존재감은 잊지 못할 만큼 강렬했다. 화려함과 수수함을 모두 아우르는 첫사랑 비주얼부터 정수를 만나 조금씩 변화하는 그의 모습과 아슬아슬한 감정선들은 ‘인간실격’ 속 높은 몰입도와 긴장감을 선사하며 눈길을 모았다.

특히 아픈 남편에 대한 죄책감, 대학 시절 정수를 떠나보낸 것에 대한 후회, 그럼에도 의지할 곳이 정수밖에 없어 그의 곁에서 편안함과 묘한 설렘까지 느끼는 경은의 복잡한 감정 흐름은 김효진을 만나 더욱 생생하게 와닿았다. 이경은이라는 인물의 상황과 그 안에서 느끼는 내면의 움직임들을 섬세하고도 입체적으로 풀어낸 그의 연기가 현실 속 어딘가 있을법한 존재감을 부여하며 그 자체로 작품에 녹아든 것이다.

이처럼 ‘인간실격’에서 가슴 울리는 명품 연기를 선보인 김효진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작품을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인간실격’ 마지막 촬영 날입니다. 굉장히 시원섭섭하고요. 좋은 작품에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그는 “’인간실격’ 많이 사랑해 주시고 경은이도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사랑의 당부까지 잊지 않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화려함부터 수수함, 그리고 가슴 아픈 감정 연기까지. 매 작품마다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만드는 연기 변신을 선보이고 있는 김효진이 또 어떤 도전으로 찾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