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어펜져스 김정환X김준호X오상욱, 갯벌 속 사투…인간 망둥이 변신



`어펜져스`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이 치열한 갯벌 사투를 펼친다.

25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첫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해설위원 남현희, 최병철이 출격한다.

이날 긴장 반 설렘 반으로 섬에 입성한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은 생애 처음으로 갯벌을 방문, 첫 일과로 해루질에 나선다. 김정환은 넘치는 열정으로 갯벌에 몸을 던져 무릎으로 기어 다니는가 하면, 김준호는 성공적인 자급자족을 위해 날카롭게 전략을 분석해 효율적인 행동력을 선보인다. 또 오상욱은 삽으로 갯벌을 파내 야생미를 드러내는 등 의욕을 불사 지른다.

펜싱 칼 대신 호미를 든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은 치열한 갯벌 사투로 온몸에 진흙을 뒤집어써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를 지켜보던 붐과 안정환은 `인간 망둥이`로 변신한 세 사람의 모습에 박장대소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실전파` 김정환, `전략파` 김준호, `정석파` 오상욱의 3인 3색 매력이 `안다행`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정반대인 세 사람의 모습에 `빽토커`로 출격한 해설위원 남현희, 최병철은 "펜싱 단체전의 경우 다 같은 스타일이면 오히려 안 좋다. 세 사람의 다른 성향 덕분에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라고 덧붙이기도. 출중한 외모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세 남자가 보여줄 첫 무인도 살이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어펜져스`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과 `빽토커` 남현희, 최병철의 활약을 담은 `안다행`은 25일 밤 9시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