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코치 양성학교 '코칭경영원' 고현숙 대표

리더십센터 사장 지낸 HR전문가
창업 10년…코치 65명으로 늘어

"김병헌·윤동준·조남성 前 대표도
'경영자 코치'로 활약 중이죠"
고현숙 대표 "코치는 경영자가 답 찾도록 돕는 생각 파트너"

서울 강남구에는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기업 임원들이 모이는 ‘생각 훈련소’가 있다. 김병헌 전 KB손해보험 대표, 윤동준 전 포스코에너지 대표, 조남성 전 삼성SDI 대표, 손은진 메가스터디 대표 등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도 ‘코치’라는 다소 색다른 이름으로 뛰고 있는 이곳의 이름은 ‘코칭경영원’. 기업 사이에선 리더들을 변화시켜주는 것으로 소문난 업체다.

이 코치들을 육성해내는 코치가 바로 고현숙 코칭경영원 대표코치(국민대 경영대학 교수·사진)다. 2011년 코칭경영원을 설립해 다음달 10년째를 맞는다. 국내에서 ‘경영자 코칭’이라는 개념을 본격적으로 도입한 것도 고 대표코치다.

업계에서 알아주는 전·현직 CEO들을 이끈 매력은 무엇일까. 최근 한국경제신문과 만난 고 대표코치는 “경영자 스스로 답을 찾게 하면서 조직을 변화하도록 ‘생각 파트너’가 돼주는 게 코칭의 핵심”이라며 “코치 본인도 자신의 잠재력을 찾아내면서 변화하기 때문에 더욱 열성적으로 참여한다”고 말했다.

고 대표코치는 ‘프랭클린플래너’로 유명한 한국리더십센터 사장을 지낸 인사관리(HR) 분야의 전문가다. 출판·번역 분야에서 몸담아오다 경영 관련 서적을 주로 번역하면서 경영학에 관심을 두게 됐다. 이후 한국리더십센터로 이직한 그는 2001년 미국에서 우연히 경영자 코칭 프로그램을 접하면서 이 분야에 뛰어들었다. 2011년 코칭경영원을 설립했다.

고 대표코치는 “처음엔 혼자서 해보려 했지만 기업들의 문의가 쏟아져 회사를 차리게 됐다”며 “2인 기업으로 시작했지만 10년 만에 코치가 65명으로 늘었고 삼성, 현대자동차 등의 대기업도 고객사로 둘 정도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기업의 중역을 맡았던 사람이라고 쉽게 코치 직함을 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이수해야 할 교육만 150시간 이상, 여기에 각종 시험도 통과해야 국제코칭연맹(ICF)이 인정하는 코치가 될 수 있다. 코칭 내용을 직접 준비하고, CEO·임원들이 있는 곳까지 찾아가는 수고도 감수해야 한다.

이런 과정을 거치고도 한 기업의 수장 또는 중역의 생각·습관을 바꾸도록 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럴수록 더욱 솔직하게 조언하도록 코치들을 교육한다는 게 고 대표코치의 설명이다.

“임원들이 회의할 때마다 무능함을 질책하는 사장님 한 분이 계셨어요. 주도적이지 않고 매번 책임만 회피하려고 한다는 거죠. 그래서 저는 ‘회의할 때마다 혼내는데 어떻게 주도적인 회의가 가능하겠어요’라고 되물었죠. 그랬더니 이후부터는 화를 크게 줄였어요. 이런 식으로 스스로 성찰하면서 생각을 다시 설계하는 게 코칭의 기본이죠.”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