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Q 영업익 19%↓…"EV배터리 화재 충당금 반영"

LG화학은 2021년 3분기 매출액은 10조 6,102억 원, 영업이익은 7,266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41.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9.6% 감소한 실적이다.

차동석 LG화학 CFO 부사장은 3분기 실적과 관련해 "대내외 불확실성 속에서도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지속적인 매출 성장과 견조한 이익 창출 능력을 이어가는 추세는 변함이 없다"며, "친환경 Sustainability 사업 집중 육성, 전지소재 사업 추가 확대,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 투자 등을 강화해 지속 성장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3분기 실적 및 4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5조 6,301억 원, 영업이익 1조 869억 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과열된 전방산업의 수요가 일부 진정되며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으나, 공급 대비 제품 수요 강세가 지속되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4조 274억 원, 영업손실 3,728억 원을 기록했다.

LG화학 측은 전방산업 생산 차질에 따른 전기차 판매량 감소에도 전기차 및 IT용 원통형 전지의 견조한 수요로 양호한 영업 이익률을 달성했으나, GM 리콜 결정 따른 충당금이 추가 반영되며 적자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