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공무원’ 안예은, 뮤지컬 OST ‘잊는다고 없던 일이’ 연일 화제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이 또 한 번 의미 깊은 음악적 행보를 남겼다.

안예은은 지난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뮤지컬 ‘유진과 유진’의 OST ‘잊는다고 없던 일이’를 발매, 실제 모친과 함께 듀엣으로 작업한 사실을 알려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특히 이번 ‘잊는다고 없던 일이’는 발매 직후 국내 음원사이트 멜론 최신 차트에서 70위(24일 오후 8시 기준)를 차지, 벅스에선 98위(24일 오후 7시 기준)로 진입하며 안예은의 저력을 보여줬다.

‘잊는다고 없던 일이’는 실제 컬래버 대상이 안예은의 어머니라는 점에서 발매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으며, 안예은 또한 “어머니가 피처링에 참여해 더욱 의미 깊은 앨범”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예은이 OST로 참여한 뮤지컬 ‘유진과 유진’은 동명의 스테디셀러를 원작으로 한 여중생들의 성장과 치유를 담은 이야기다. 최근 인기 웹툰 ‘야화첩’의 OST를 선보인 안예은이 이번 ‘잊는다고 없던 일이’도 직접 작곡하며 뮤지컬 OST까지 섭렵, 한계 없는 음악적 성장을 입증했다.

발매와 동시에 국내 음원사이트 차트인이라는 성과를 얻은 안예은은 이번 ‘잊는다고 없던 일이’를 통해 ‘음원 깡패’, ‘천재 작곡가’라는 명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며, 대중에게 눈도장 찍었다.

매번 본인만의 장르를 개척하며 음악적 신선함을 선사 중인 안예은이 다음에는 또 어떤 색다른 행보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