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중동 선사와 11만4천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총 3천826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39m·너비 44m·높이 22m 규모로,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한다.

이들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61척의 LNG 추진선을 수주했다.

또 올해 발주된 4만t급 이상 중대형 PC선 67척 중 총 40척의 계약도 따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로 친환경 연료 추진 선박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선박을 건조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PC선 4척 3천826억원에 수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