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고부가가치 선박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계약을 연이어 체결하며 1주일새 3조원이 넘는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4척을 총 9천713억원에 수주했다고 25일 공시했다.

LNG운반선 한 척당 가격은 2천428억원(2억600만달러)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삼성중공업은 전했다.

회사는 지난 18일 2조원 규모의 셔틀탱커 7척을 수주한 데 이어 이날 LNG선 4척을 1조원 가량에 계약하면서 1주일새 3조원이 넘는 수주실적을 올렸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 총 112억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91억달러)를 초과 달성했다.

이 같은 수주량은 2007년 조선업 '슈퍼사이클' 때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이산화탄소 배출 규제 대응이 가능한 친환경 선박이 전체 수주의 68%에 달했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30년 해운의 탄소집약도를 2008년 대비 40%, 2050년에는 70%까지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2023년부터 현존선 에너지효율지수(EEXI)와 탄소집약도(CII) 등급제 시행을 예고했다.

이에 따라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선박으로의 개조 또는 신조 수요가 늘 것으로 보인다고 삼성중공업은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IMO 2023 규제 대응을 위한 선사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어 향후 친환경 선박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