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외부 충격에도 부정적 영향 최소화"
고승범 "DSR 가계부채 내실화…실수요자도 보호"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오는 26일 발표할 가계부채 관리대책에 대해 "차질없이 집행된다면 향후 자산 가격 조정 등 외부충격이 오더라도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가계부채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현재 가계부채는 지금 실물경제 대비 규모나 증가속도 측면에서 굉장히 우려스럽고, 금융 불균형 심화로 우리 경제의 최대 잠재 위협요인"이라며 "가계부채 위험을 차단하고 경제의 안정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관리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환능력 중심의 대출 관행 정착을 위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가계부채 내실화 방안을 만들었다"며 "동시에 가계부채 관리과정에서도 취약계층과 실수요자를 특별히 보호해 균형감을 유지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엔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당 정무위원회 의원들과 이세훈 금융위 사무처장, 권대영 금융위 금융산업국장 등이 참석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