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살리자"…백화점업계, 자동차 경품·상품권 제공 행사(종합)

백화점 업계가 경품 제공과 상품권 증정 등을 내세워 소비 심리 끌어올리기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창립 42주년을 맞아 29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자동차를 경품으로 내걸고 할인·사은행사를 한다고 24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지난해부터 경품 등을 내거는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를 지양해 왔다.

그러나 최근 '위드(with)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의 방역체계 전환이 논의되는 상황을 고려해 이번 창립기념 행사에서는 현대차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캐스퍼를 경품으로 내걸었다.

또 롯데백화점 앱에서 '랜덤 사은 쿠폰'을 내려받은 뒤 패션 상품군의 상품을 구매하면 구매액의 최대 36%에 해당하는 롯데 모바일상품권을 준다.

소프라움과 알레르망, 레노마홈 브랜드의 베딩 상품을 최대 81% 할인 판매하는 등 110억원 규모의 겨울 상품도 단독으로 판매한다.

구매금액에 따라 파우치 세트와 모나미 펜·노트 세트, 백화점 창립연도인 1979년에 사용된 디자인으로 만든 '가나 초콜릿' 등을 사은품으로 준다.

행사 기간 모든 롯데백화점 점포에서는 1979년부터 2016년 4월까지 백화점 개·폐점 안내 음악으로 썼던 '그랜드 마치'(Grand March)와 '아이 해브 어 드림'(I Have a Dream)을 송출한다.

"소비심리 살리자"…백화점업계, 자동차 경품·상품권 제공 행사(종합)

신세계백화점은 25일부터 5일간 모바일 앱과 SSG닷컴, 네이버를 통해 라이브 커머스 할인 행사를 한다.

행사 기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매일 12시간씩 방송하며 1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최대 76% 할인 판매한다.

25∼31일에는 백화점 앱에서 '신세계 FIT' 서비스를 새로 팔로우하는 고객에게 '쇼핑 지원금' 명목으로 신세계 상품권을 준다.

신세계 FIT 서비스는 고객이 설정한 관심 브랜드의 쇼핑 정보를 보내주는 서비스다.

쇼핑 지원금은 30∼31일에 쓸 수 있다.

갤러리아백화점도 개점 42주년을 맞아 300여종의 와인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와인 페스타' 행사를 31일까지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