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병역특례 봉사활동, 비대면 멘토링 등 249시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공격수 손흥민(29·토트넘)이 병역 특례 봉사 활동 249시간을 채운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제출받은 체육요원 의무복무 특기 활용 실적에 따르면 손흥민은 8월 말 기준 249시간 10분의 봉사 활동을 인정받았다.

2018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금메달을 획득,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은 손흥민은 2022년 5월 2일까지 총 544시간의 봉사 활동을 해야 한다. 남은 시간은 294시간 50분이다.

손흥민은 주로 온라인 멘토링과 축구 강습으로 봉사 활동을 했다. 대동세무고, 구의중, 석관중 등에서 청소년들과 비대면으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손흥민은 2022년 상반기까지 카타르 월드컵 진출을 위한 국가대표팀과 소속팀 토트넘 일정을 병행해야 하는 까닭에 남은 294시간을 기한 내에 채우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기한 내에 봉사 활동 시간을 모두 채우지 못한 선수들에 대해서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1년의 기간을 더 준다.

(사진=전용기 의원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