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1,131명 확진…내일 1,400명대 예상

23일에도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1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223명보다 92명 적고,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의 1천173명에 비해서는 42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79명(77.7%), 비수도권이 252명(22.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17명, 경기 373명, 인천 89명, 충남 62명, 충북 36명, 부산 35명, 대구 29명, 경남 23명, 경북 21명, 강원 12명, 제주·대전 각 8명, 전북 7명, 전남 5명, 광주 4명, 울산 2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4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85명 늘어 최종 1천508명으로 마감됐다.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월 7일부터 109일 연속으로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천420명→1천50명→1천73명→1천571명→1천441명→1천439명→1천508명으로, 일평균 약 1천357명 수준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