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입덕 오뚜기 회장 "허니제이, 사장해도 돼"

뮤지컬배우 함연지가 가족들과 `스우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2일 함연지의 유튜브 채널에 `부모님의 최애 댄서는? 스우파 멤버 이름 외우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영상 속 함연지는 "저희 가족이 `스우파`의 열혈팬"이라며 남편, 아버지 함영준 오뚜기 회장과 함께 앉아 엠넷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스우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함연지는 `스우파`에 입덕한 계기로 훅의 리더 아이키와 KBS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을 꼽았다. 그는 "당시에는 그 만남이 얼마나 대단한 만남인지 몰랐다"며 "아이키님 댄스를 직관하고 팬이 됐는데, 춤 관련 프로그램을 하신다는 소식을 듣고 덕질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함 회장은 "처음에는 너무 강한 화장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는데 볼수록 빠져들고 안 볼 수가 없다"라고 입덕을 인증했다.

이어 함연지는 "제 원픽은 아이키님이다. 따뜻한 마음이 느껴진다. 인간미가 너무 사랑스럽다"라고 말했다. 햄편은 "리정님은 천재다. 그런데 제일 좋아했던 공연은 프라우드먼 메가 크루 무대다. 엔터테인먼트 영역에서 예술로 넘어가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함영준 회장은 원픽으로 프라우드먼 모니카를 꼽았다. 그는 "아무래도 연륜이 있어 보여서 무르익은 춤이 너무 멋있다. 모니카님 스무 살 때 영상부터 찾아봤다"고 고백했다.

이어 "모든 리더들이 다 멋있다. 캐릭터도 독특하고 허니제이님이 마지막 `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자`라고 했는데 굉장히 경영학적인 말이다. 이 사람은 회사 사장을 해도 되는 사람이다. 우리 회사 사장으로 초대해야 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