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담팀, 美 공장 건설 요구
중국 CATL, BYD는 거부

일본 파나소닉과도 협상
애플은 저렴한 'LFP' 배터리 선호
애플카 예상 이미지. 한경DB

애플카 예상 이미지. 한경DB

애플이 전기차 애플카에 '리튬철인산염(LFP)' 배터리 탑재를 염두에 두고 중국 CATL, BYD, 일본 파나소닉 등과 협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업체인 CATL과 BYD는 애플의 '전담팀 구성', '미국 공장 건설' 등 요구 사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는 22일(현지시간) "애플이 전기차 배터리 공급과 관련해 중국 CATL, BYD와 논의했다"며 "중국 업체들이 최근 애플 전담팀 구성, 미국 공장 건설을 거부했고 협상은 중단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애플은 생산 비용이 저렴한 LFP 배터리를 애플카에 탑재할 계획이다. LFP 배터리는 일반적으로 코발트와 니켈을 사용하는 리튬 배터리보다 주행 거리가 짧고 에너지 밀도가 낮다. CATL과 BYD는 배터리팩 기술을 통해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1위 전기차업체 테슬라도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일부 차종에 LFP 배터리를 탑재 중이고, LFP 탑재 차종을 늘릴 계획이다.

애플의 요구에 중국 업체들이 난색을 표한 것은 최근 미중 갈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배터리업체들과의 협상이 계획대로 풀리지 않자 현재 일본 파나소닉과 협상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이번달에 일본에 직원들을 파견했다"며 "파나소닉은 애플이 고려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라고 보도했다.

로이터 보도에 대해 애플, BYD, 파나소닉은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CATL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북미에서 제조 현지화의 기회와 가능성을 평가하고 있다"며 "각 고객을 위한 전담 전문 팀이 있다"며 로이터 보도를 부인했다.

애플은 2024년까지 전기차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