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기업들 "코로나 방역 자치권 달라" [KVINA]

베트남 기업들이 당국에 자치적으로 코로나 방역의 안전조치와 직원들의 감염 감독 등을 할 수 있도록 이른바 `코로나 방역 자율권`을 요구하고 있다.

베트남 코로나19 4차 유행의 최대 클러스터 중 한 곳인 빈즈엉성(Binh Duong 省)의 많은 가구제작 회사들은 길었던 `사회적 격리`를 마치고 생산 재개를 시작했다.

하지만, 코로나 방역이라는 이유를 대며 지방 관리감독 당국의 지나친 규제와 간섭 등으로 정상적인 조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불만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베트남 중앙 당국은 "지방 관리 당국에게 자치권을 부여했기에 기본적으로 그들의 감독을 지지한다"면서도 "하지만 현장에서 조업을 방해하는 지나친 행정력을 행사하라는 권한은 그들에게 없다. 그들의 지금 역할은 코로나 방역을 위한 감시이지, 생산 재개 방해를 위한 간섭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역 매체인 빈즈엉신문에 따르면 빈즈엉가구협회 회원들은 "적은 수(50여 명)의 공무원 관리자가 약 4천개에 달하는 가구제작 기업들과 성(省)내 5만개 이상의 기업들을 감시한다는 것 자체가 넌센스"라며 "기업에게 자치권을 부여하면 세금 절감 효과와 생산과 직결된 코로나 관리를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요구했다.

빈즈엉성 산업통상부는 입장을 내며 "현재 기업들에게 코로나 방역 자치권을 주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며, 조만간 정리된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보건부의 한 고위 임원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가장 유력한 방안으로,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코로나 신속진단키트(RT PCR)를 마련해 매주 1회 이상 전 근로자들에 대한 검사결과를 관리 당국에 제출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