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VNA]

[사진 : VNA]

베트남 팜민찐 총리가 올해 수출을 전년에 비해 10.7% 늘릴 것과 연간 물가상승률을 4% 이내에서 잡겠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하노이발 보도에서 찐 총리는 최근 국회 연설에서 올해 베트남은 수출액 10.7% 증가와 연간 인플레이션이 4% 밑으로 잡을 것이라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찐 총리는 "아세안 국가들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경제 중 하나인 베트남은 올해 코로나19 유행으로 공급망 붕괴, 주요 산업 종사자들의 심각한 경제적 타격 등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특히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코로나 봉쇄조치 장기화로 전년 동기 대비 6.17% 감소해 분기별 감소폭이 사상 최대치로 컸다"고 밝히며 "하지만, 내년 GDP는 6.0%에서 6.5%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찐 총리는 이어 "코로나 대유행으로 거시경제 안정성이 위험에 빠졌지만, 베트남은 빠르게 경제 회복을 일으킬 것이고, 내년 경제성장 목표 실현 또한 무거운 과제지만 우리는 반드시 경제를 살릴 것"이라고 의지를 전달했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