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서부발전 제1차 상생실무협의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는 한국서부발전과 2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1차 서부발전-중소기업 상생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7월 맺어진 서부발전-중기중앙회 업무협의의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이 협의는 상호협력을 통한 중소기업 판로지원 및 중소기업 현장 애로 건의·소통창구로 기능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날 회의에선 서부발전에서 추진하고 있는 동반성장사업을 안내하는 한편 중소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서부발전은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목표로 추진 중인 △주요부품 국산화를 위한 R&D 지원 △해외공동진출 모델 개발 △신기술 선도기업 육성 등 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을 소개했다.

중기중앙회는 △분리발주 확대 등 입찰 관행 개선 △고품위 석회석 품위 납품기준 완화 △업무용 차량 렌터카로 활용 △인쇄물 구매 시 조합추천수의계약제도 및 소기업 공동사업제품 우선 구매제도 활용 △드론활용 3D모델 조합추천수의계약제도 시범도입 등을 건의했다.

강세훈 서부발전 조달협력처장은 “지난 7월 업무협약 체결 이후 조달협력처장으로 부임하면서 처음으로 참석한 회의인데 중소기업 지원의 핵심은 판로·조달이라는 생각이 들고, 책임감이 남다르다”며 “본 협의회를 통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을 개발하고 판로지원제도 개선과 활성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오늘 건의된 현장 애로에 대해 당장 해결을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가능한 대안을 민-관이 함께 찾기 위해 만든 자리”라며 “이번 협의회를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지원제도가 개선되고, 서부발전이 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