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까지 월풀과의 매출액 누적 격차 2조원 이상 벌어져
LG전자, 3분기 매출도 월풀 제쳐…연간 기준 세계 생활가전 1위 눈앞

LG전자가 올해 3분기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세계 1위 타이틀을 지켜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연간 기준으로도 첫 1위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LG전자 생활가전은 매출액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글로벌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1조6천억원가량 앞선 데 이어 3분기에도 6천억원 이상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3분기 누적 기준 두 회사의 매출액 격차는 2조원 이상으로 벌어질 전망이다.

월풀은 21일(현지시간) 3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3.7% 늘어난 54억8천800만달러(약 6조3천515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당초 57억5천만달러를 예상한 시장의 컨센서스(전망치)를 다소 밑도는 실적이다.

앞서 LG전자는 이달 12일 3분기 잠정 실적을 공개했다.

부문별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증권업계는 LG전자의 3분기 생활가전 매출액이 7조원에 육박하며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라 4분기에 월풀이 LG전자보다 2조원 이상 더 많은 매출을 올리지 못한다면 LG전자 생활가전은 연간 기준으로 사상 첫 세계 1위에 오르게 된다.

월풀은 지난해 4분기에는 LG전자를 약 9천억원 앞섰다.

그러나 올해는 반도체 칩 부족으로 물량 공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작년과 같은 '특수'를 누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반면 LG전자는 상대적으로 반도체 수급 이슈에 덜 영향을 받으면서 월풀을 제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생활가전에 사용되는 반도체가 주로 '범용칩'인데다 그동안 공급망 관리에 역량을 쏟은 덕분이다.

업계 관계자는 22일 "반도체 수급 이슈가 장기화하지 않는다면 LG전자 생활가전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LG전자의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 가전이 꾸준히 인기를 끈 것도 호실적을 견인한 요인으로 꼽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콕 수요'가 늘면서 집 공간을 꾸미려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위생 건강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스팀 가전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영업이익의 경우 LG전자 생활가전이 2017년부터 꾸준히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도 LG전자가 월풀에 1천억원 이상 앞섰다.

다만 하반기에는 영업이익을 놓고 두 업체가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월풀은 올 3분기 영업이익이 5억5천만달러(약 6천389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LG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잠정치 5천407억원을 웃도는 수치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 최대 쇼핑 시즌인 블랙프라이데이가 다가오지만, 아직 물류대란과 가전제품에 들어가는 반도체 부족 현상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올해 가전업체 4분기 실적은 전 세계 공급망과 생산라인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영하는지에 달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