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은 신사업 발굴과 안정적인 자재 수급을 위해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사업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PC란 공장에서 사전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콘크리트 구조물로, 최근 사용 비중이 커지고 있는 건설 자재다.

반도건설은 PC 사업 진출을 위해 지난 6월 경기도 여주시에 있는 3만3천㎡ 규모의 PC 공장 부지를 매입한 데 이어 최근에는 부지 인근에 1만3천200㎡ 규모의 야적장 부지를 추가로 확보했다.

현재 PC 공장 리모델링이 진행 중이며 향후 설비 도입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 시제품 생산을 시작으로 PC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반도건설은 사업 초기에는 자체 아파트 현장에 PC 물량을 공급하고, 생산시스템이 안착되면 외부 영업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우수한 품질의 PC 제품을 현장에 도입하고, 공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도입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반도건설 "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 진출…신사업 일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