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틸렌 연산 100만t 생산 공장 신설…총 사업규모 4조4천억원
롯데케미칼,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사업에 1조4천억원 출자(종합)

롯데케미칼이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으로 최종 확정하고 1조4천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조성 사업인 '라인 프로젝트'(LINE Project) 추진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사업 주체인 롯데케미칼 인도네시아 법인이 총 1조4천331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고, 롯데케미칼과 자회사인 롯데케미칼 타이탄이 각각 7천22억원, 7천309억원을 출자한다.

라인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에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을 생산하는 초대형 석유화학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연산 에틸렌 100만t을 생산하는 납사 크래커 공장을 신설하고, 기존 폴리에틸린(PE) 공장과의 수직계열화를 추진하는 것이 골자다.

롯데케미칼은 "동남아 시장 지배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은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에서 에틸렌 100만t, PL(프로필렌) 52만t, PP(폴리프로필렌) 25만t 등을 생산해 연간 20억6천만달러(2조3천550억)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체 사업 규모는 총 4조4천억원 수준이다.

프로젝트 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사업 추진에 대해 신중한 검토를 진행해왔다"며 "동남아 경제 성장에 따른 내수 시장 확대와 석유화학제품 수요 증가를 예상해 올해 말 프로젝트를 시작해 2025년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