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격의없는 소통이 디지털 혁신 추진력"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과 지주사,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FIS 등 디지털·IT 조직 및 영업현장 실무자들이 토론을 통해 디지털 혁신 문화를 이끌어가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디지털·IT 부서 실무자로 구성된 ‘레드팀’은 그룹 디지털혁신의 바른 소리 전담조직이다. 실무자 관점에서 살아있는 의견을 가감없이 제안하고 있다. 레드팀에선 최근 그룹 공동사업 확대 필요성, 서비스 품질 개선 방안 등의 의견을 내놨다.

디지털 금융에 관심이 많은 영업현장 실무자로 구성된 ‘블루팀’은 현장과 고객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을 맡는다. 소비자 관점에서의 디지털 서비스가 중요해지면서 고객반응과 불만사항을 유관부서에 전달하고 있다.

블루팀은 정기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간담회도 벌이고 있다. 이달 회의에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금융상품 판매방식 개선 및 우리WON뱅킹 생활밀착형서비스 개선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레드팀과 블루팀을 둔 것은 손태승 회장 및 경영진이 실무자가 그룹의 디지털혁신에 대해 서로의 관점을 자유롭게 공유하고 소통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디지털혁신 가속화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설명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그룹사와 각 사업부서는 물론, 경영진과 실무자간 격의없는 소통과 빠른 의사결정이 우리금융그룹 디지털혁신의 중요한 추진력”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9월 우리은행,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부문 임직원을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 모아 일종의 '디지털 헤드쿼터'를 운영하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