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동중인 1호기 정비 사업 계약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운영에 기여할 것”
두산중공업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원전 운영 회사인 나와에너지(Nawah Energy Company)와 UAE 바라카 원전 1호기의 계획·예방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9년 나와에너지와 바라카 원전 1~4호기 총 4기에 대한 장기 정비를 맡는다는 내용의 포괄적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수주는 당시 계약이 구체화된 것으로 개별 호기가 통상 18개월에 1번꼴로 받는 계획·예방정비 사업을 두산중공업이 맡기로 한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가동 중인 바라카 원전 1호기를 대상으로 2022년 4월부터 6월까지 약 50일간 터빈·발전기와 원자로 계통 주요 기기를 점검한다. 바라카 원전 1~4호기가 모두 상업운전에 들어가면 연간 2~3회의 정비가 진행될 전망이다.

바라카 원전은 한국형 원전의 첫 수출 사례다. 올해 4월 1호기 상업가동을 시작했고 2호기는 연내, 3~4호기는 내년 본격적인 가동을 앞두고 있다. 총 전력 생산량은 5.6기가와트(GW)로 UAE 전력수요의 25%를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이번 정비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바라카 원전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